원어민 선생님과 1:1로 즐기는 화상영어공부의 최강자 마이프리토킹~
제목 없음

 

 

제목 없음

제목 없음

      WBC 난투극
     작성자   :   admin    (13-03-11 12:16:57    Hit : 3687)

WBC 난투극

During the 3rd WBC, bench clearing, which is rare, could be seen.

The players from Canada and Mexico all congregated at the ground and fought.

This is something that can be seen at pro baseball occasionally. However, it is hard to see players fighting each other at WBC.

Canadian player Chris Robinson suddenly tried bunting. It is an unwritten law that when a team is winning the game, its players do not try bunting base stealing.

Nevertheless, the bunting provoked Mexican players.

The Mexican pitcher Arnold Reon threw a dangerous ball to the next Canadian player Rene Tossoni.

The ball hit the right shoulder of the Canadian player. All of a sudden, all the players from both team gathered at the ground and started fighting each other.

 The ambience grew worse as angry Mexican fans threw their water bottles.
 
제3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국제대회서는 보기드문 벤치클리어링이 나왔다.

캐나다와 멕시코, 양팀 선수들이 한꺼번에 그라운드로 몰려나와 주먹다짐까지 벌인 난투극이었다.

프로야구에서는 종종 벌어지지만 국제대회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다.

캐나다 선두 타자 크리스 로빈슨이 기습 번트를 댔다. 일반적으로 점수차가 크게 벌어지면 앞선 팀은 기습 번트나 도루 등을 웬만하면 시도하지 않는다. 야구의 불문율이다.

하지만 기습번트는 멕시코 선수들을 자극했다.

 멕시코 투수 아놀드 레온이 다음 타자 르네 토소니에게 잇따라 위협구를 던졌다.

공은 토소니의 오른쪽 어깨를 정확히 맞혔다. 순식간에 양쪽 선수들이 덕아웃에서 쏟아져 나와 주먹다짐을 벌였다.

1루 관중석에 있던 멕시코 팬들도 흥분해 물병을 던지면서 분위기는 더 악화됐다.


 


 

제목 없음

 

제목 없음